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MAGAZINE
현재 위치
  1. 게시판
  2. MAGAZINE

  • 이미지형으로 보기
  • 리스트형으로 보기
  • STYLE 반바지와 반소매 너무나 무더운 올 여름. 뭘 걸쳐 입는 것 조차 귀찮다. 그렇다고 벗고 다닐 수는 없는 일. 대충 입는 옷이라 생각했던 여름 옷 반바지와 반소매를 잘 입는 실용적인 방법에 대해 소개한다. 반바지, 길이가 관건 결론부터 말하자면 올 여름은 짧은 반바지가 대세다. 어중간하게 무릎을 덮던 길이에서 많이 짧아져 무릎과 허벅지 중간 정도까지 올라갔다. 길이가 짧아져 좀 더 시원한 것은 기본, 활동하기도 편하고 예전 어중간한 길이의 반바지 보다 다리도 길어 보이는 효과가 있다. 그렇다고 속옷으로 입는 트렁크처럼 너무 짧은 핫팬츠를 입으면 천박해 보일 수 있으니 조심할 것. 참, 다리 털이 너무 수북한 분들은 털을 적당히 다듬고 입어주는 센스. 이렇게 짧아진 반바지 통은 너무 헐렁한 것 보다는 전체적으로 슬림한 것 또는 아래로 내려갈수록 약간 슬림해지는 실루엣이 좋다. 조금 더 스타일에 힘을 주고 싶다면 마치 카고 팬츠처럼 양쪽에 주머니가 달린 것을 선택하는 것도 방법이다. 컬러는 네이비 또는 베이지가 가장 효율적이다. 다양한 컬러의 상의와 매치도 쉽고 세련된 느낌을 연출해 준다. 리넨이 섞인 면소재를 고르면 시원한 질감을 살릴 수 있고, 저지 소재를 선택하고 밑단을 한 두번 접어 입으면 스포티한 느낌도 연출할 수 있다. 올 여름 시원한 반바지에는 상쾌한 화이트 스니커즈나 가벼운 샌들 또는 통이 어울린다. 아무리 운동을 좋아한다고 해도 스포츠 양말을 반바지를 입을 때 신는 것은 금물. 샌들이나 통을 신을 때는 발과 발톱을 깨끗이 관리하고 신는 것이 매너. 반소매, 단점을 보완하라 여름에 주로 입는 반소매 티셔츠는 몇 번 입거나 빨면 후줄근해 보이고 몇 번 더 입으면 축 늘어진 잠옷으로 전락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반소매 상의는 편하게 막 입는 옷이라는 생각이 강하다. 하지만 이런 반소매 상의도 조금만 신경 써서 고르면 단정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가장 먼저 추천할 아이템은 가로 줄무늬가 선명하게 드러나는 바스크 셔츠다. 몇 해전부터 ‘세인트 제임스(Saint James)’라는 브랜드의 가로 줄무늬 셔츠인 ‘바스크 셔츠’가 큰 인기를 끌면서 다양한 브랜드에서 비슷한 스타일의 바스크 셔츠를 소개하고 있다. 다양한 바스크 셔츠 중에서도 좀 더 깔끔한 느낌을 원한다면 원단을 조금 더 도톰한 것으로 고르는 것이 좋다. 그래야 여러 번 세탁 후에도 정갈한 느낌을 유지할 수 있다. 화이트를 배경으로 한 선명한 스트라이프가 시원한 느낌을 준다는 것이 바스크 셔츠의 가장 큰 매력이다. 폴로 셔츠 또는 피케 셔츠로 불리는 반소매 상의도 좋은 아이템이다. 올 여름에는 니트 소재 폴로 셔츠가 많이 나와 있어서 좀 더 새로운 느낌으로 입어 볼 수 있다. 단, 폴로 셔츠는 목 부분에 칼라가 있는 디자인이라 일반 티셔츠나 바스크 셔츠 보다는 약간 덥다는 것은 감안해야 한다. 몇 년째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스웨트 셔츠를 반소매로 디자인 한 것도 이번 여름을 위한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데님 팬츠나 치노 팬츠 등 다양한 하의와 잘 어울리고, 스포티 하면서도 젊은 감각을 연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컬러는 역시 그레이가 가장 성공적. 덥고 습한 날씨를 감안해서, 너무 두꺼운 소재 보다는 약간 얇은 소재로, 목 부분도 너무 타이트한 것 보다는 약간 넉넉한 디자인을 골라서 통기성을 챙기는 것이 좋다. 멋도 좋지만 땀을 뻘뻘 흘리면서 입을 필요는 없으니까. 요즘 연예인들이 여기저기에서 화려한 꽃무늬가 그려진 일명 하와이안 셔츠를 입고 등장하는 것을 보게 된다. 물론 멋있다. 하지만 휴양지 또는 주말 나들이를 위해서라면 모를까 평상시에 너무 화려한 하와이안 셔츠를 입는 것을 추천하지는 않겠다. 참, 땀이 많은 여름 상의를 좀 더 멋지게 소화하는 방법은 겨드랑이에 데오도란트를 사용해서 일명 ‘겨땀’이 상의에 묻어나지 않게 하는 것이라는 것을 명심하자. 또한 반바지와 반소매를 입어 상대적으로 많이 드러나는 몸에 보디 미스트를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보디 로션보다 가볍고 끈적임이 없어 좋을뿐더러, 시원한 향이 첨가된 제품의 경우 가벼운 향수 효과를 볼 수 있어서 상쾌한 느낌을 배가 시킬 수 있다.

  • MEN'S ICON 시대별 남성 아이콘 변천사 자신의 외모와 스타일을 적극적으로 가꾸고 이를 통해 자신의 매력을 배가하는 남자들. 그 시작을 알린 메트로섹슈얼과 세련된 취향으로 업그레이드 된 위버 섹슈얼, 그리고 지금의 스포르노섹슈얼까지. 그들에 대해 좀 더 알아보자. Metrosexual 메트로섹슈얼, 영국의 문화비평가 마크 심슨(Mark Simpson)이 1994년 일간지 <인디펜던트(Independent)>에 기고한 칼럼에서 처음 사용했고, 2000년대 초반에 전세계적으로 화두가 되었다. 기존의 남성상과의 가장 큰 차이점은 외모를 가꾸는데 적극적이라는 점. 패션 스타일은 물론 피부 관리, 헤어 스타일 등 자신의 외모를 멋지게 꾸미는 것을 자연스럽게 여긴다. 그러다 보니 트렌드에 민감하고 쇼핑을 즐기는 습성을 가졌으며, 20~30대 초중반의 도시 남성에게서 이러한 특징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요즘이야 남자들이 백화점에서 쇼핑을 즐기고 비비크림을 바르며 헤어 살롱을 찾는 것이 일반적인 일이 되었지만, 등장 당시만해도 ‘남자는 외모에 너무 신경을 쓰면 안된다’는 오래된 통념에 비추어 볼 때 굉장히 충격적인 남성상이었다. 이러한 메트로섹슈얼의 등장은 남성 패션 및 코스메틱 산업의 성장에 큰 자극제가 되기도 했고, 향후 다양하게 등장하는 새로운 현대 남성상의 원조격이 되었다. 대표적인 인물로는 아직도 남성 스타일 아이콘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영국의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과 과감한 패션 스타일이 돋보이는 록 싱어 레니 크라비츠를 꼽을 수 있다. Ubersexual 위버섹슈얼, 미국의 사회학자 매리언 샐즈먼이 2005년 자신의 저서 <남자들의 미래>에서 처음 사용했다. 자신감 넘치는 강인한 남성의 특징과 섬세하고 부드러운 이미지를 동시에 가진 남성상을 일컫는다. 패션과 트렌드, 외모에도 민감하지만 현실 사회의 문제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관심을 갖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앞서 등장한 메트로섹슈얼이 자신의 외모와 이미지 그리고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집중하는 것에 비해, 위버섹슈얼을 좀 더 머스큘린한 이미지를 추구하며, 자신 뿐 아니라 사회 전반에 대한 관심도 갖는다는 차별점을 갖고 있다. 또한 남성적이라고는 해도 기존의 터프한 마초 이미지와는 다른 친절하고 배려심 많은 나이스한 마초 정도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위버섹슈얼의 이미지에 가장 부합하는 인물로는 우리나라에선 다니엘 헤니가 꼽히곤 한다. Spornosexual 스포르노섹슈얼, 20년 전 메트로섹슈얼의 등장을 세상에 처음 알린 마크 심슨이 2014년 영국의 일간지 텔레그라프와의 인터뷰에서 처음 사용했다. 스포츠와 포르노의 합성으로 만들어진 스포르노섹슈얼이라는 남성상은 그 조합에서 이미 알 수 있듯 현대 남성이 스포츠 스타의 근육질 몸매와 포르노 배우의 관능미를 추구하는 특성을 지목한 것. 매끈하고 아름다운 메트로섹슈얼 보다는 섹시하고 육감적인 남성상이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는 얘기다. 이제는 남성들이 피부와 헤어 스타일은 물론 몸매도 멋지게 가꾸고 더 나아가 자신의 모습을 당당하게 드러낸다는 것이다. 이러한 스포르노섹슈얼의 상징적인 인물로는 포르투갈의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꼽는다. 조각 같은 몸매와 미끈한 외모, 과감한 패션 스타일 등은 현대 남성들이 추구하고 선망하는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또한 호날두는 자신의 이런 모습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세계인들에게 당당하게 보여주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2000년대 초반부터 전세계적으로 불기 시작한 남성상의 변화를 대표적인 남성상 세 가지를 통해 확인했다. 각각의 대표 인물에서 알 수 있듯 그들은 모두 자신의 외모와 이미지 관리를 중요하게 여겼고, 그러한 관리를 통해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을 키웠고, 자신을 더욱 매력적은 사람으로 업그레이드시켰다. 그러한 과정을 통해 자신의 커리어와 라이프 스타일을 풍성하게 만든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우리가 각각의 남성상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것은 바로 이 부분이다.

  • INTRO Men Only Culture, DTRT 지금 우리가 DTRT를 특히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그들이 걸어온 길을 돌아보면 명확해 진다. 물론 더욱 기대되는 것은 남성 컬처 코스메틱 브랜드로써 DTRT가 나아갈 앞으로의 행보다. ‘Do The Right Thing! 옳은 일을 해라!’. DTRT는 이 의지와 생각을 한국은 물론 전 세계 남자들과 공유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2011년 시작되었다. 그리고 그 공유의 첫 번째 매개체가 바로 남성 전용 그루밍 제품이다. 이렇게 그 시작과 철학이 다른 DTRT의 제품은 Men Only, 남성 전용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남성의 피부는 기본이고 사용 패턴과 취향 그리고 라이프 스타일까지 분석했다. 그 결과 최적의 원료만을 사용하여 심플하고 명확한 기능을 만들어 냈으며, 머스큘린한 케이스와 패키지로 탁월한 제품력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현재를 살아가는 남성이 필요로 하는 것, 좋아하는 것 그리고 즐거워하는 것 만을 농축한 제품이라는 얘기다. 이렇게 소신을 갖고 만든 DTRT의 제품들은 역시나 진부하지 않은 방식으로 남자들에게 어필했다. 그 시작은 뉴욕 베이스 아티스트 커플 ‘토이오일(Toyoil)’과의 콜라보레이션이었다. 토이오일과 함께한 리패킹 작업은 강렬한 블랙 앤 화이트 일러스트와 위트 넘치는 타이포 플레이로 많은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기존의 코스메틱 브랜드에서는 시도하지 못했던 과감하고 대담한 이미지로 DTRT가 추구하는 적극적이고 남성적인 느낌을 잘 드러낸 작업이었다. 또 하나 DTRT에 주목하게 되는 이유는 DTRT가 Do The Right Thing을 구현하고 공유할 수 있는 남성의 행동 양식과 트렌드, 나아가 남성 컬처를 제안하고 만들어 가는 것에 누구보다 적극적이라는 점이다. 다양한 스포츠 레저 행사에 파트너로 참여하는 것은 물론 새롭게 뜨는 남자들의 놀이 문화와 흥미 거리에 누구 보다 먼저 관심을 보이고 지지를 보냈다. 이러한 DTRT의 활동은 국내에만 국한 되지 않는다. 지난 2015년 7월에 있었던 ‘2016 S/S 뉴욕 남성 패션 위크’에 공식 스폰서로 참여하여 ‘리처드 채(Richard Chai)’의 컬렉션을 후원하기도 했다. 세계적인 컬렉션 중 하나인 뉴욕 남성 패션 위크에 참여함으로써 남성 트렌드를 만들고 이끌어가는 활동에 일조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이쯤 되면 가장 명확해 지는 것은 DTRT가 추구하는 것은 평범한 코스메틱 브랜드가 아니라 현대 남성의 문화 코드를 제안하는 매개체라는 점이다. 남자가 외모를 가꾸고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일에 당당하고 소신 있게 행동하는 것, 자신이 옳다고 믿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설 줄 아는 용기와 매너 그리고 위트를 가지는 것이 바로 DTRT가 제안하는 현대 남성의 문화 코드다. 본 칼럼이 문을 연 ‘DTRTMEN Weekly Insight’에서는 그 DTRT의 문화 코드를 좀 더 구체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현대를 살아가는 남성에게 필요한 새로운 상식과 신선한 주제들이 준비되어 있다. 패션 스타일, 그루밍은 물론 남자들의 먹을 것, 탈 것, 즐길 것 등 남자의 라이프 스타일과 관련된 다양한 얘기들이 오가게 될 것이고, 현재 그러한 삶을 즐기고 있는 사람들도 만나볼 예정이다. 이러한 소통을 통해 현대 남성이 좀 더 매력적인 모습으로 업그레이드 되는 것이 이 섹션을 채워갈 칼럼의 지향점이자 DTRT가 추구하는 문화 코드다.

이전 페이지
  1. 1
  2. 2
  3. 3
  4. 4
  5. 5
  6. 6
다음 페이지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